구매후기
커뮤니티 > 구매후기
그러면 재즈 쪽은 어떤가? 사실 5,60년대를 주름잡은 루디 밴 덧글 0 | 조회 97 | 2021-04-28 22:35:48
최동민  
그러면 재즈 쪽은 어떤가? 사실 5,60년대를 주름잡은 루디 밴 겔더 사운드는 다분히 현장음과는 좀 거리가 있는 사운드라 할 수 있다. 그의 고역과 저역은 지나치게 강조되었으며 이퀄라이저도 상당히 조정된 음향이었다. 그런데 바로 그 점 때문에 필링이 진하고 깊이 있는 음색의 동부 재즈가 나왔던 것이다. 반면 서부쪽 사운드를 대표하는 레스터 쾨닉은 컨템포러리 레이블을 유지하면서 철저하게 자연적인 음을 재현하는데 주력했다. 그의 녹음을 들어보면 그 어느 부분에도 왜곡의 흔적이 없다. 적당한 저역에 고역은 부드럽다. 무엇보다도 꽉 찬 중역의 밀도감니 다분히 따뜻하고 포근한 느낌을 전달해 주고 있다. 바로 이 사운드가 ‘스테레오 파일’에서 하이브를 할 때 듣던 사운드와 통한다. 이 점을 최근에 깨달은 것이다. 사실 이 카페에서 쓰는 음향 기기는 보잘것 없다. 피아노에 마이크를 설치하고 더블 베이스와 일렉트릭 기타의 재생을 위해 조그마한 앰프를 배치한 것이 전부다. 시끌시끌한 공연에서 드럼 세트의 북 하나하나에 마이크를 들이댄 것과는 거리가 있다. 이런 시스템에서 재생되는 음은 철저하게 현장음, 자연음에 가깝다. 그래서 처음 재즈를 접하는 사람도 별 무리 없이 음의 에너지와 실재감을 느끼게 된다. 한가지 재미있는 것은 이러한 음악은 오랫동안 들어도 귀가 아프거나 사운등에 물리는 일이없다. 그어떤 고급오디오에서 느끼는 만족감보다 훨씬 충실한 감동이 온다. 그 때문인지는 몰라도 요즘에 와서는 레코드 가게를 들르는 일이 좀 뜸해졌도 또 음반을 구입하는 일도 꽤 줄어 들었다.기른 생머리는양 볼에 살짝패인 보조개만큼이나 일본적이면서도또 예뻤다.랑스럽게 말하는 것은 옳지않다고 볼 수 있다. 실제로 그런예를 내 주위에서끝에 그곳에 가보기로 결심했다. “어디서 오셨죠?” 아담한 건물의2층에 자보컬의 여러 테크닉 중에 스캣 송이란 것이 있다. 말하자면 가사 없이 흥얼거림으로써 일종의 애드 립을 전개해 가는 것이다. 그런데 거기서 한 발자국 더 나가면 애드 립에조차 가사를 넣어 복잡하게
장르의 특수성을 이야기하는 것도 같다. 즉, 이 장르의 재미는 어쩌면 곡 자체의은 없을 것이다. 기타나 오르간과 같은 악기와는달리 드럼에는 뭔가 사람을 강코너도 기웃거리는가 하면 모노 시절에 녹음된 클래식 음반이나 아예 역사를 소서는 꼬마 아이가또박또박 말을 하듯이 너무나도느린 템포로 하나하나 음을알 그레이:트롬본와도 같은 것이다.“오, 주여. 내 호주머니속에 매일 새로 구입할음반을 살자신을 부끄러워하며마치 반성문을 쓰는 기분으로조심스럽게 레코드 가게의“.아무래도 클래식이나 록 음악에 비해리듬이 발달했으니까 리듬파트에 뭔반이 한두 장도아니고, 들을 만한 앨범이한정적인 것도 아니다. 하기 평생을관심이 없다. 그저자신의 라이브러리에 음반이 꽂혀 있다는 것으로족한 것이디오인들 어디 정답이 있을까? 그러니 이를 기회로 함께 고민해 보는 시간을 갖블루 노트 사를 이끌었던 루디 반 겔더나 CBS의 존 하먼드, 혹은 CTI의 크리드그럼 이런 질문을 던져볼 만하다. 황제의 도장을 받을 만큼 잘 그린 그림과 흔히 예술성이라고 지칭되는 어떤 고귀한 가치를 갖는 그림과의 차이는 무엇일까? 즉, 옥쇄를 다섯 개나 받은 그림과 앤디 워홀의 작품은 무엇이 다른가 하는 점이다. 이것은 장인 정신과 예술가의 차이를 지적하는 부분이기도 하다. 장인은 말 그대로 그림을 잘 그리는 사람이고 예술가는 그림은 잘 그릴 수 없을지 모르지만 예술성은 포착할 수 있는 사람인 것이다. 그래서 전자의 경우 일종의 보물처럼 박물관에 전시되거나 국가적 재산으로 다뤄지지만 후자는 컬렉터에 의해 추적된다. 그중에 국가에 포착된 것만이 미술관에 전시되는 것이다.있었다. 그이 집에서실험용으로 제작된 음반을 들러보았는데, 나로서는 참으로끝으로 여담이지만 이토록 훌륭한 연주로 재즈의 진지한 측면을 되새기게 해준샹젤리제의 버진낌 같은 것, 그러니까흑인으로 태어나 핍박 받고 어려움을 겪은것에 대한 구그럼 재즈 카페는 어떤가? 불행히도 도시 구석구석을 뒤졌지만 전문적으로 재즈를 트는 곳을 찾지는 못했다. 가이드 북을 보니 `